Press coverage

언론보도

2021-06-09
조회 14

"영상회의 같은 비대면 활동이 늘면서 문자통역사를 찾지 않았던 장애인들도 서비스를 많이 신청하고 있어요. 예전에는 입 모양을 보고 대화 내용을 유추할 수 있었는데 온라인 회의가 늘고 마스크를 낀 대화 상대가 많아진 거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가 생활필수품이 된 이후 청각장애인(농인)에게는 문자통역사 등 주변의 도움이 더 절실해졌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06-09
조회 7

“모두가 행복한 소통으로 모두가 행복한 직장 내 환경을 만들어요!”

경험에서 비롯된 현실감 있는 강의로 청중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기관이 있다. 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과 사회참여를 지원하는 비영리법인 에이유디 사회적협동조합(대표 박원진, 이하 에이유디)이 그곳이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06-09
조회 5

두손푸드, 에이유디사회적협동조합, 더하이가 ‘2019 한국 사회적기업상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씨티은행과 신나는조합이 지난 19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소셜캠퍼스 온 서울2센터에서 ‘2019 한국 사회적기업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06-09
조회 5

모든 사람이 서로 존중하며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는 보편적인 사회를 만들어갑니다.

2018년 5월 29일부터 모든 사업장에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이 법정 의무 교육이 되었다. 개정된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이 시행되면서 모든 사업주 및 근로자는 연 1회, 1시간 이상 교육을 받아야 한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06-09
조회 12

'함께 한다, 소통한다'는 말만큼 사람에게 힘이 되는 일이 또 있을까? 힘든 일도 '혼자가 아니라 여럿이 함께'라면 훌쩍 뛰어 넘는 게 또 사람의 힘이다.
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은 다양하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06-09
조회 3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고용노동부는 12일 국내 기관 65곳을 사회적기업으로 새로 인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노동부 인증을 받아 활동 중인 사회적기업은 모두 2천201곳으로 늘었다. 이들 기업이 고용 중인 노동자는 모두 4만6천443명이고 이 중 취약계층은 2만7천991명(60.3%)이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06-09
조회 3

서울시가 청년 청각장애인의 취업 준비, 직무능력 향상, 자기계발을 지원하기 위한 ‘1:1 문자통역 서비스’를 올해 새롭게 시작한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06-09
조회 3

“보이지 않는 것은 사물과의 단절이지만. 들리지 않는 것은 사람과의 단절이다.”

헬렌 켈러가 남긴 유명한 말입니다. 청각장애를 흔히들 보이지 않는 장애라고 하지요. 사람과 단절된 청각장애인은 우리가 보이지 않은 곳에서 고립된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런 이들을 위해 세상과 소통하는 문을 열어주는 서비스를 소개하려합니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06-09
조회 5

"청각장애인들도 강의실 안에서 앉고 싶은 자리가 있거든요. 누구는 앞좌석에 앉고 싶을 수도, 뒷좌석에 앉고 싶을 수도. 항상 속기사 옆에 붙어서 노트북만 바라보고 있을 순 없는 노릇이잖아요." 청각장애인 여러 명이 한 번에 공간의 제약 없이 문자 통역 서비스를 누릴 수는 없을까.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06-09
조회 4

안녕하세요. 데일리e스포츠 이윤지 기자입니다. 오랜만에 [이윤지의 영웅담]으로 인사드리는데요. 이번 기사에서 소개드릴 영웅은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2017 4강과 KeSPA컵 2017 결승을 문자 중계한 속기사 김태웅, 이형렬 씨입니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