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coverage

언론보도

2022-10-26
조회 12

에이유디 사회적협동조합(이하 에이유디)에서 다음 달 5일, 서울 중구 명동 소재 H-온드림 소사이어티에서 ‘비영리 컨퍼런스, 소통이 흐르는 밤’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2-10-24
조회 6

- ‘연결, 만남, 시작’이라는 키워드로 11월 5일 온드림 소사이어티에서

 에이유디 사회적협동조합(이하 에이유디)에서 내달 5일, 서울 중구 명동 소재 H-온드림 소사이어티에서 <비영리 컨퍼런스, 소통이 흐르는 밤>을 개최한다.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기사보러가기

2022-06-02
조회 27

- ‘모두가 행복한 소통’ 수어 틱톡 챌린지 캠페인

- ‘농인의 날’ 맞아 2일부터 4일까지 진행


청각장애인 의사소통을 지원하는 에이유디 사회적협동조합(aud)은 글로벌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TikTok)과 모금 캠페인을 진행한다.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기사 보러가기

2022-06-01
조회 18


- 오는 6월 4일, ’시작해봐, 소통이 흐르는 워킹데이 챌린지’ 개최

에이유디 사회적협동조합(이하 에이유디)은 사회 변화를 주도하고 리더로 활동하는 청각장애인 펠로우십을 발굴하고 응원하기 위해 ‘시작해봐, 소통이 흐르는 워킹데이 챌린지’를 오는 6월 4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기사 보러가기

2022-05-31
조회 17

올해로 처음 시작, ‘에이유디와 서울특별시, 틱톡과 함께 선보여


보건복지부의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청각장애인 수는 411,749명(2021년 기준)으로 장애인복지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15가지의 장애유형 중 지체장애인 다음으로 많은 수를 차지한다.

코로나19로 일상생활의 모든 영역에서 유래 없는 변화가 일어나면서 대부분의 국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다니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부 활동이 자제되었다.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기사 보러가기

2022-04-18
조회 30

예전 회사에서 '선배에게 듣는 오픈마켓 교육' 행사를 치른 적이 있습니다.

특이한 점이 하나 있었습니다. 교육하러 오는 CEO 가 수어를 쓰는 농인이었습니다.


* 협동조합 '무의' 홍윤희 이사장 님의 외부 기고로,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더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회원가입 및 로그인 후 읽으실 수 있습니다. ☞ 기사 보러가기

2022-03-31
조회 32

가요계에 청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바람이 불고 있다.


배리어 프리란, 장애인, 노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편하게 살아갈 수 있게 물리적·심리적 장벽을 제거하는 정책이나 운동을 말한다.
인디 음악계를 중심으로 자신의 콘서트에 ‘문자 통역 서비스’를 도입하는 가수들이 늘고 있다.


지난 1일, ‘제19회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음반상을 수상한 가수 이랑은 자신의 공연에 항상 동시 자막을 제공한다. 지난 19, 20일 열린 이랑의 단독톡 콘서트 ‘Pain on All Fronts’ 현장에는 무대 양 옆에 거대한 스크린이 설치돼 글자가 화면에 나타났다.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2-03-21
조회 17

싱어송라이터 이랑이 ‘환란의 세대’에 사는 모두를 위로하며 아름답고도 처연한 노랫말로 주말 밤을 적셨다.

이랑은 19, 20 양일간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올해 첫 단독 공연 ‘현대카드 Curated 72 이랑’을 펼쳤다. 그는 ‘Pain on All Fronts: 모든 측면에서의 통증’이라는 콘셉트로 잔혹함 속으로 걸어 들어가 엮어낸, 시와 노래와 낭독이 있는 공연을 선보였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11-22
조회 34

“선생님과 친구들의 입술에 글자가 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모두가 행복한 소통’을 지향하며 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실시간 문자통역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에이유디(AUD) 사회적협동조합 박원진(38) 이사장은 어렸을 적 원인불명의 고열을 앓고 난 뒤 중증 수준의 청각장애를 갖게 됐다. 초등학교 2학년 시절 반장이 된 그는 담임선생님이 회의 진행방식을 설명했지만 답답할 따름이었다. 입 모양을 주의 깊게 보고 들었지만 온전히 이해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힘들게 학급회의 시작을 알리고 첫 번째 안건을 반 친구들에게 알렸지만 또 난관에 부닥쳤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

2021-10-22
조회 26

“어안이 벙벙하다.”

환경·NGO 분야 차세대 리더로 선정됐다는 소식에 박원진 에이유디(AUD) 사회적협동조합(이하 에이유디) 이사장이 처음 보인 반응이다. 이후 그는 “나보다 훌륭한 사람이 많은데, 왜 나인가 싶었다. 일단 바쁜 업무를 처리하고 나서 곰곰이 생각해 보니 너무 감사하고 갑자기 어깨가 무거워지더라”며 “무엇보다 우리 조합이 상을 받은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은 기사 보러가기를 눌러주세요. ☞ 기사 보러가기